오랜 시간 앉아있음에 따라 건강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5분 걷기로 해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리건보건과학대학의 사우라브 토사르박사가 20-35세의 건강한 남성을 대상으로 진행한 일련의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9일 보도했다.
장시간 앉아있으면 다리 근육이 수축하지 않기 때문에 혈관이 혈액을 효과적으로 심장으로 보내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혈류량이 증가했을 때 혈관이 확장하는 기능이 저하된다고 한다. 또 앉아있는 시간이 많을수록 고지혈증 등 대사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것이다.


토사르박사 연구팀은 건강한 남성 11명에게 3시간 동안 앉아있게 하고 1시간마다 혈압계와 초음파검사를 통해 대퇴동맥의 기능을 측정했다. 1시간이 지나자 대퇴동맥의 기능이 처음보다 50%나 떨어졌다. 이어서 이번에는 3시간 동안 앉아있되 30분, 1.5시간, 2.5시간 후 5분씩 러닝머신에서 시속 3km의 느린 속도로 걷게 했다. 이와 함께 1시간마다 대퇴동맥의 기능을 측정했는데 결과는 3시간 내내 대퇴동맥의 기능에 변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주 짧은 시간의 운동만으로도 장시간 앉아있는 것이 건강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막을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토사르박사는 설명했다.

 

 

 

Posted by 波瀾萬丈 Anthony_k

키(신장)와 허리둘레의 비례가 인체건강을 표시하는 지표가 된다. 영국과학자들은 허리둘레가 신장의 50%이내면 제일 건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런던카스상학원의 한 연구팀에서 20년간의 의학데이터에 대한 분석을 거쳐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어냈다.

근근이 체중질량지수(BMI)만 계산해서는 지방과 근육을 구별할 수 없다. 허리둘레와 신장의 비례를 장악해야만 비만증으로 영향받는 생명의 위험성을 예측해낼 수 있다. 만약 허리둘레가 신장의 80%를 초과한다면 예기했던 수명보다 20년이 감소하며 장수를 유지하자면 해당 비례 수를 50% 이내로 통제해야 한다.

 

이를테면 신장이 178cm 되는 30세좌우의 남성이 건강 하자면 허리둘레가 89센치메터를 초과하지 말아야 한다. 만약 허리둘레가 107cm를 초과했다면 그의 수명은 1.7년이 단축되고 만약 허리둘레가 142cm까지 늘어났다면 20.2년 앞당겨 사망할 수 있는 확률이 높다.

30세좌우의 여성일 경우 신장이 163cm라면 그의 허리둘레는 82cm를 초과하지 말아야 하고 만약 98cm라면 수명이 1.4년 단축되고 만약 130cm까지 늘어났다면 10.6년을 적게 살게 된다.

연구팀은 5살 때부터 허리둘레지표를 측량하여 비만을 미리 방지할 것을 건의하였다. 

 

 

Posted by 波瀾萬丈 Anthony_k